홍보센터

언론보도

홍보센터 언론보도

김도연 원장] SBS 궁금한 이야기 Y_‘사랑’으로 포장된 데이트‘폭행’ 피해자는 왜 가해자의 처벌을 원치 않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2-07 14:35 조회 280회

본문

 

‘사랑’으로 포장된 데이트‘폭행’
피해자는 왜 가해자의 처벌을 원치 않나?
 

 

지난 7일, 부산의 한 지하상가에서 연인 관계의 남녀가 실랑이를 벌였고, 이들의 싸움은 곧 일방적인 남자의 폭행으로 이어졌다. 

여자의 머리를 다섯 차례나 휴대전화로 가격한 남자는 의식을 잃은 여자의 머리를 발로 찬 후 자리를 떠났다. 

당시 CCTV로 현장을 목격한 상가관리인이 경찰 신고 후 여자를 찾아갔으나, 피해 여성은 신고를 취소해달라는 말만 남긴 채 자리를 떠나버렸다고 한다. 

그리고 3일 뒤, 당시 CCTV 영상이 유출되며, 해당 사건은 인터넷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폭행영상은 사람들의 공분을 샀고,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착수했다. 

그런데, 경찰이 지목한 수사대상은 CCTV 유포 대상자였다. 심지어 폭행 피해자인 여자는 남자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데... 

 

 

[ 스스로 끊어낼 수 없는 데이트 폭행 ]
 

폭행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신고조차 하지 않는 피해 여성의 태도를 사람들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하지만, 그간 데이트 폭행 피해자의 신고 취소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남자친구의 폭행 사실을 두 차례나 경찰에 신고한 민하(가명) 씨. 

그녀는 신고 후 찾아온 남자의 보복 폭행 이후 결국, 신고를 철회하고 말았다. 심지어 2년 전에는 관악구의 한 주택에서 폭행으로 9차례나 

형사입건이 된 가해 남성이 자신을 선처해준 피해자를 살해하는 참혹한 사건까지 발생했는데. 당시 가해자들이 죗값을 치르지 않았던 이유는 단 하나. 

피해자가 가해자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면, 수사나 처벌이 진행되지 않는 <반의사불벌죄> 조항 때문이었다. 

만약, 피해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가해자가 처벌을 받았다면.. 이야기의 결말이 조금은 달라지지 않았을까? 

 

 

735a493b8494c2ce3626198cde9a8775_1607319051_1048.png
735a493b8494c2ce3626198cde9a8775_1607319068_2541.png
735a493b8494c2ce3626198cde9a8775_1607319076_4649.png
735a493b8494c2ce3626198cde9a8775_1607319083_5065.png
735a493b8494c2ce3626198cde9a8775_1607319086_7561.png
735a493b8494c2ce3626198cde9a8775_1607319091_8262.png
 

 

 

SBS 궁금한 이야기 Y _ 방송화면 

 

 

방송원문 : https://programs.sbs.co.kr/culture/cube/vod/54887/22000397505